농작물피해

최악의 가뭄 ㅠㅠ

한반도가 극심한 가뭄에 시달리고 있어요..
좋은 농부는 가뭄이 들었다고 하여 농사짓기를 그만두지 않는다.
이천쌀 가뭄피해
40여 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으로 농촌지역은 비상
겨울에 가뭄이 시작되면 봄까지 길게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중부지방(이천)은 지난해 장마 기간에 비가 적게 온데다가 겨울에 눈도 많이 오지 않아 가뭄이 장기화 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일주일 이내에 비가 오지 않는다면 무, 배추, 고구마, 쌀까지 재배에 많은 차질이 우려됩니다. ㅠㅠ
가뭄
말라죽는고구마
이천가뭄피해

창 쑥쑥 자라야 할 농작물들이 타죽어 가고 있습니다.
아직 작물이 고사하는 수준은 아니지만 일기예보에 따르자면 이번주에 두 차례 비 예보가 있지만 남부지방에 주로 내리고 중부지방엔 아주 쬐금 온다고 합니다.
일기예보가 자주 틀리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안좋은 일기예보는 잘맞더라고요…

강한 햇살에 연일 이어지는 불볕더위.
절기 망종 이 지나며 본격적인 모내기 철로 접어들었지만 극심한 가뭄이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이천지역은 거의 모내기가 끝나가고 있습니다만 논에 물이 말라 농민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망종을 넘기면 모내기가 늦어지고 바람에 보리가 넘어져 수확하기도 어려워집니다..
온나라가 메르스로 어수선하여 무엇 하나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 시국이지만 그래도 농가에서는 할 일은 해야 합니다.
극심한 가뭄에도 불구하고 농촌에서는 모내기와, 고구마 심기로 농부들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때의 바쁨을 일러 발등에 오줌 싼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농사일이 끊이지 않고 망중한의 겨를이 없다고 해서 ‘망종(忘終)’이라고도 했습니다.
말 그대로 농번기의 최고 절정기.

얼른 단비가 내려 농비들의 걱정여린 마음을 조금이나마 씻어 줬으면 좋겠습니다.

빗소리

비내리는

소리를 듣는다.
밤중에 깨어나 빗소리를 들으면
환희 열리는 문이 있다
산만하게 살아온 내인생을
가지런히 빗어주는 빗소리
현실의 꿈도 아닌 진공상태가 되어
빗소리를 듣는다
빗소리를 듣는다는 것은
얼마나 반가운 일이냐
눈을 감으면 넓어지는 세계의 끝을 내가 간다
귓속에서 노래가 되기도 하는 빗소리
이 순간의 느낌을 뭐라고 표현할까
빗소리를 듣는다
빗소리를 듣는다는 것은
얼마나 반가운 일

– 박건호 –

2015년 6월 9일
이천가뭄

이천 가뭄 비상.. 농작물 피해ㅠㅠ

40여 년 만에 찾아온 최악의 가뭄으로 농촌지역은 비상. 겨울에 가뭄이 시작되면 봄까지 길게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중부지방(이천)은 지난해 장마 기간에 비가 적게 온데다가 겨울에 눈도 많이 오지 않아 가뭄이 장기화 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일주일 이내에 비가 오지 않는다면 무, 배추, 고구마, 쌀까지 재배에 많은 차질이 우려됩니다. ㅠㅠ
error: 컨텐츠 보호, 필요하시면 메시지 주세요 !!